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대한민국 성공요소 1순위 ‘부모님의 재력’

조회2,070



대한민국에서 성공하기 위해 개인들이 갖춰야 할 성공요소 1순위에 ‘부모님의 재력’이 꼽혔다. 2013년 같은 질문에서 1위를 차지했던 ‘학벌’은 응답 비중이 크게 감소하며 뒤로 밀렸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1,36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잡코리아, 알바몬 공동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이 꼽은 대한민국 성공요소 1순위는 △경제적인 뒷받침, 부모님의 재력(41.0%)이 차지했다. 뒤를 이은 △인맥 및 대인관계 능력(13.8%) 및 △개인의 역량(13.7%)과 무려 3배에 달하는 큰 격차를 보이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부모님의 재력을 성공요소로 꼽는 응답은 특히 30대에서 46.0%로 두드러지게 나타났는데 각각 38.7%, 36.6%를 기록한 20대 및 40대 이상 응답자와의 격차가 약 10%P에 달했다.

대한민국 성공요소 4위는 △학벌·출신학교(11.5%)가, 5위는 △성실성(8.5%)이 각각 차지했다. 그밖에 △지적 능력(5.1%), △집안의 배경(3.7%), △출신지역(1.4%), △외모(0.7%) 등의 응답이 뒤따랐다.

이 같은 조사결과는 금수저 및 흙수저로 대표되는 수저계급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발표된 것이어서 더욱 눈길을 끈다. 2013년 1월 잡코리아가 실시한 같은 조사에서 ‘경제적인 뒷받침’은 19.7%의 응답을 얻으며 3위에 머물렀으나, 불과 3년새 2배가 훌쩍 넘는 41.0%의 비중을 차지하며 1위에 꼽혔기 때문. 2013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던 △학벌 (26.1%)은 올해 조사에서는 세 계단이 하락한 4위에 꼽혔다. 인맥 및 대인관계 능력은 2013년(24.2%)에 비해 비중이 많이 감소하긴 했지만 여전히 2위를 기록하며, 변함없이 직장인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성공요소 중 하나로 꼽혔다.

한편 성공하는 데 있어 외모가 경쟁력으로 기여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직장인 10명 중 9명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어느 정도 경쟁력이 될 수 있다’는 응답이 62.1%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매우 경쟁력이 될 수 있다’는 응답도 30.0%로 적지 않았다. 반면 ‘별로 경쟁력이 될 수 없다’는 응답은 6.5%에 불과했으며, ‘전혀 경쟁력이 될 수 없다’는 응답은 1.4%에 그쳤다.

잡코리아 윤병준 대표는 “이번 조사는 부모님의 재력, 성공이 대물림 된다는 부정적 인식이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선대의 성공에 기대 그들의 지원 하에서만 성공할 수 있다는 불신을 걷어내고 누구나 자신의 역량과 능력에 따라 공정한 성공의 기회가 주어진다고 느낄 때 더욱 건강한 대한민국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했다.


목록보기

알바몬앱

다운로드 받기

내용보기

의심스럽다면? 취업피해검색 임금체불사업주 명단공개

랭키툴바 편리한 웹서핑 도우미

top